Euyoung Hong
Biography Artworks Texts    Publications News     Contact
News
 
 
젊은 예술인 다채로운 시선을 담다


청주시립미술관이 젊은 예술인들의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전시를 개최한다. 대청호미술관은 환경문제를 예술로 풀어낸 실험적 작품을 선보이고,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에서는 17기 입주작가들의 릴레이 개인전이 이어진다.

# 대청호미술관, 자연환경 문제 다룬 실험적이고 독창적 전시

청주시립미술관은 `2023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전시지원 공모선정전'을 10월 3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대청호의 장소 특정적 성격을 지니면서, 동시대가 겪는 자연환경 문제를 다룬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전시(작품)'라는 주제로 진행해 3팀을 선정했다.

선정팀은 홍유영, 김박현정×손유화, 김라연 등이다. 홍유영씨는 `순환'이라는 물의 기능을 다각도로 접근해 입체 작업으로 풀어낸 `The Hydrology Project'를 선보인다. 이질적인 관계들과 이질적인 것들이 직간접적인 연속적 상태로 지속되어 전환되는 특징들을 자세히 관찰하면서 보이지 않았던 질서를 지각의 영역으로 끌어올려 입체 작업을 통해 선보인다.

김박현정×손유화 팀은 물의 대기와 맞닿아 있는 표면의 경계를 사진과 회화로 서로 다른 매체의 경계를 보여주는 `Your Face Was Wet'를 전시한다. 김박현정씨는 `물발자국'이라는 개념에서 착안하여 물발자국과 가장 관련이 깊은 `섬유'에 집중한다. 섬유는 사진의 지지체와도 관련이 깊은데, 버려지는 폐 섬유를 지지체로 사용하여 대청호와 그 주변 생태 환경의 기록물을 프린트하여 사진 설치, 영상 작업으로 풀어낸다. 손유화씨는 액체 상태의 물감 자체에 집중한 평면 회화 작업과 설치물을 선보인다. 캔버스를 물속에 넣어 그림을 그리는 실험을 하기도 하고 물속과 물 밖에서 그림을 그리는 과정을 중첩시켜 화면에 담아낸다.

마지막 김라연씨는 대청호의 시간과 기억을 회화와 설치, 사운드 작업을 통해 표현한 `텍스트 생태'를 전시한다. 미술관 밖에서 보이는 대청호의 풍경을 해가 떠오르고 질 무렵의 모습으로 담거나, 대청호의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풍경을 담아내어 대청호의 시간과 기억을 공유한다. 또한 대청호 지역에서 서식하는 동식물의 이미지와 그 안에 그려진 동식물의 이름을 불러주는 사운드 작업과 이들의 학명이 기록된 오브제를 캔버스 위에 굴려서 기억해주는 설치 작품도 함께 전시된다.

출처 : 충청타임즈(http://www.cctimes.kr)



[Prev] Euyoung Hong Solo Exhibition
[Next] 2023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전시지원 선정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