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young Hong
Biography Artworks Texts    Publications News     Contact
News
 
 
올림픽 열리는 런던서 ‘한국현대미술’ 기치 드높인다
헤럴드경제=이영란 선임기자 2012-05-17 14:39


지구촌 최대의 축제인 런던하계올림픽이 열리는 영국 런던에서 한국현대미술이 그 기치를 드높인다. 한국스탠다드차타드금융지주가 후원하는 ‘코리안 아이(Korean Eye)’는 오는 7월 25일 런던에서 ‘2012 코리안 아이’전(展)의 막을 올린다. 이를 위해 코리안 아이 측은 전시에 참여할 34명의 한국 현대 미술작가를 선정, 발표했다.


이번 전시는 런던을 대표하는 현대미술 전시장인 사치갤러리(The Saatchi Gallery)에서 열리는 데다, ‘제30회 런던올림픽(7월27~8월12일)’과 맞물려 7월 25일부터 9월 23일까지 개최될 예정이어서 세계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무명작가를 발굴해 월드스타로 키우는 것으로 유명한 사치갤러리의 큐레이터팀이 직접 한국 현대미술가및 작품을 선정해 눈길을 끈다. 게다가 사치갤러리 전시장 일부에서 열려 다소 협소했던 예년의 ‘코리안 아이’ 전시와는 달리 금년에는 사치갤러리 전관에서 전시가 열릴 예정이어서 그 파장이 클 것으로 관측된다.


‘코리안 아이’는 한국스탠다드차타드금융지주가 다채롭고 독창적인 한국미술가들의 작품세계를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 2009년부터 후원하고 있는 미술전시 프로젝트다.
한국스탠다드차타드금융지주는 글로벌 금융그룹인 스탠다드차타드의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난 4년간 서울, 뉴욕, 싱가포르, 아부다비, 런던에서 약 70만5000명의 관람객이 방문한 ‘코리안 아이’ 전시를 후원해왔다.


리차드 힐(Richard Hill) 한국스탠다드차타드금융그룹 회장 겸 스탠다드차타드은행장은 “스탠다드차타드가 세계의 이목이 집중될 올림픽 기간 중 런던에서 한국 현대미술 전시가 열릴 수 있도록 후원하게 돼 기쁘다"며 "한국미술과 한국을 전세계에 알리는데 앞으로도 글로벌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코리안 아이’전은 영국 사치갤러리의 큐레이터팀이 2000여명에 달하는 한국 작가의 포트폴리오를 검토해 최종적으로 34명 작가와 작품 100여점을 선정했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은다.


나이젤 허스트(Nigel Hurst) 사치갤러리 CEO는 “이번 전시는 한국 현대사회의 여러 측면을 경험한 한국의 미술가들이 저마다 독창적인 방법으로 표현한 다양한 작품이 나올 것”이라며 전시가 이뤄질 수 있도록 후원해준 스탠다드차타드금융그룹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런던올림픽 기간 동안 영국인은 물론 런던에 모일 세계인들이 한국 현대미술품을 감상하고, 이해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데이비드 시클리티라(David Ciclitira) ‘코리안 아이’ 회장 겸 공동창립자는 “뛰어난 경쟁력을 지닌 한국 현대미술을 세계에 널리 소개하는데 앞장서온 ‘코리안 아이’가 올림픽이 열리는 런던에서 전시를 개최함으로써 더욱 주목받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2012 코리안 아이’의 참여작가는 강형구 박선기 오정일 이재효 최우람 구성수 박제성 유명곤 이종건 최종운 김동윤 배준성 유해리 이지연 한효석 김현준 신미경 이광호 장승효 홍성철 김병호 심승욱 이길우 정승 홍승희 데비한 안두진 이문주 조덕현 홍유영 문범 안철현 이수경 채미현 등 총 34명이다.

/yrlee@heraldm.com



[Prev] Penumbra
[Next] 스탠다드차타드, \'코리안 아이\' 런던전시, 참여작가 34명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