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young Hong
Biography Artworks Texts    Publications News     Contact
Texts
 
 
Fragmented Space

2011

Euyoung Hong




The Politics of Spatial Arrangement


The territory is made of decoded fragments of all kinds.[1]


In the Choson dynasty (1392-1910) in Korea, Confucianism was inaugurated as the national ideology.[2] Architecturally, almost every aspect of both domestic and social life was directly or indirectly affected by Confucianism during this period. The arrangement of interior space in the domestic house at that time is therefore seen as a crucial factor, prominently representing the concepts and rules of Confucianism. For instance, the traditional Korean house-what we usually call Han-ok-was strictly divided into several areas, depending on the occupier’s position in the hierarchy of family and society: An-chae for women and children in the inner area of the house, Sarang-chae for the male householder or for guests in front, and Haengrang-chae for servants close to the entrance door. The disposition of rooms and doors regulates not only the physical arrangement of the living space, but also its social and practical uses. However, Korean houses have been transformed enormously, influenced by modern Western culture since the 1950s. High-rise residential buildings in the popular parts of Seoul, constructed since early 2000, became a predominant part of the contemporary Korean scene, especially for the rich. The interior space of these houses places great emphasis on a high quality of living and well-being, including the most innovative technology, luxury building materials from all over the world, exceptional design by internationally well-known artists, high levels of security and safety, protection of privacy, right of view and maximum control of accessibility from the outside to the inside, rather than representing a certain traditional ideology, social order, or belief through the form of architecture, which had previously frequently appeared in the modern Korean house. This particular type of house has a tendency not only to secure the independence of private space between individuals or between different households within a building, but also spatially to widen the gap between rich and poor. This residential building stands like a medieval European castle, which functions offensively and defensively as a military object by protecting the people within the space and attacking enemies from the outside. The medieval castle was mostly built from earth and stone walls with a wooden drawbridge entrance and surrounded by a water-filled moat. The word castle is derived from the Latin word castellum, which means ‘fortified place’, is a symbol of authority and power.[3] Many houses in Korea actually use the word castle as their names. This contemporary form of castle, occupying not only Seoul but also other big cities, such as New York and Chicago, tends to separate itself from others via the strict control of accessibility and visibility as well as its autonomous system of living.

In contrast with the decisive aspect of ordering and hierarchization of space that I have described, the spatial arrangement in dwelling space also functions as a critical force, which not only provides a certain form of visibility and materiality, but also makes a space controversial and political, affected by the contradictory relationship between the constructive and the destructive. In the summer of 2009, I participated in the artist in residence programme at The National Art Studio, Changdong, run by Th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This was an exceptional experience for me during the process of planning and producing one of my works, Haesung Villa, because it gave me a chance to rethink the notion of space, particularly in relation to dwelling and space and the dynamics of urbanization. A large studio, which had only one tiny window, was allocated to me. The view through the window was fixed, as a three-story house completely blocked my studio window. Every day I had to look at the house, whether I liked it or not, simply because it was there, always before my eyes. I did not pay attention to the house at first but, suddenly, I realized that I was observing it every day. It was particularly interesting for me that the occupier of the house expanded his or her space by removing the pre-existing frames and glass of the window and constructing a newly protruding structure in the window space, built from cheap steel and aluminium windows and sandwich panels, which are frequently found in the construction of temporary housing. In thinking of this abrupt appearance of new space, it can be said that we live today in an age of deviation, or what Deleuze and Guattari call ‘deterritorialization’. This newly constructed space in this particular house, which might not appear in its original construction planning, is seen as a transformative vector, by which a simple window was not only transformed into a complex three-dimensional form by destroying its original structure and relation; but also a certain type of spatial principle and practice is in effect within that space. This deterritorializing force is not only the necessity for the production of space, but also makes a space able to transcend its concrete specificity, spatial limit, or any sort of original totality, producing and actualizing new connections through the space between heterogeneous concepts, such as construction and destruction. This is what I call ‘fragmentization’.

Dwelling space is therefore a part of space, which cannot simply be limited to either the x and y coordinates on a graph or an empty space for physical movement described using the traditional methods of geometry and physics. Also, it cannot merely be considered as a physical space, such as buildings and blocks of dwellings or the space that appeared in the Heideggerian idealism. Rather, it is a contested zone, composed of all different types of public and private, socio-cultural and political living spaces, in which complex human interactions take place and relations are both formed and re-formed. In Foucault’s famous description of Jeremy Bentham’s idea of the Panopticon, appearing in Discipline and Punishment, and first published in 1975, it emphasizes that a specific type of space becomes a socio-political apparatus or machine, whereby a certain rule of movement, visibility, and indeed power can be proposed and legitimized. Human behaviour is patterned and that patterned behaviour is constantly changed, interacting with specific conditions and changes in the surrounding environment. Spatial arrangement shapes the path of flow and the line of sight, so that, through its machinic and repetitive operation, a certain type of socio-spatial practice takes place. In other words, if someone enters a place, that means that he or she must be directly or indirectly affected by the law of that place. In this sense, dwelling space cannot be understood as a simple arrangement of an individual’s desire to occupy, possess and privatize a particular space. As we can see in Haesung Villa, a specific condition of space, such as the conditions of a studio, including its surroundings and its relation to an artist, becomes a stimulating power not only for the transformation from the space of reality to a sculptural work of art, or from an abstract idea to material language, but also the production of a new spatiality. Haesung Villa does not aim to establish the repetition of the same, or the representation of the space of reality, but the appearance of differential space. This differential space recognizes the shift of spatial condition as well as man’s socio-political capacity for action or re-action, which is directly related to threatening the concrete form of the homogeneous and hierarchical system of an existing space. The (re)arrangement of doors, walls and assignment of different names and functions for rooms in domestic houses is therefore an important factor for determining the connection and disconnection, or convergence and divergence of men’s vision and the path of flow. However, it cannot be reduced to the physical and formalistic perspective of arrangement itself. Spatial arrangement is regarded as the installation and application of a new network, which transforms a given space into differential space. In the process, an established socio-spatial practice can transcend its spatial limits and becomes a medium for producing a new spatiality. As Foucault has already shown, ‘In our era, space presents itself to us in the form of patterns of ordering’, [4] the concept of space is considered as a medium or independent variable for determining and transforming the form of aesthetic and socio-political relations among heterogeneous spaces and elements. Spatial arrangement is hence definitely involved in dealing with the problem of spatial practice, in the sense that it provides a certain spatial limit, through which a particular type of activity is regulated, or even resists further change or transformation. The spatial limit produced by the strategy of arrangement can be a new vocabulary of the political. In the panoptic arrangement, as Foucault describes, ’Visibility is a trap… invisibility is a guarantee of order’, the invisibility or absence of guardian in the central tower functions both actually and potentially as a network of mechanisms, through which a particular type of power relation can penetrate the social body.[5] The ability of architectural structure is therefore not only in partitioning physical space and social structure, but also in actualizing the ‘invisible penetration of power.’ This means that the politics of spatial arrangement or installation not only affects, but is formed by the interactive relationship between visibility and invisibility. In other words, if the visibility or physical arrangement of space presents a new mode of movement or flow, invisibility makes it actualized by reorganizing the existent structure and form of space. In this respect, invisibility plays an important role as a driving force for building and altering spatial arrangement. It has a certain tendency to invade or penetrate the given space and makes that space vulnerable as well as controversial. Becoming vulnerable is understood as the degeneration of established forms and relations. Being controversial is conceived as using revolutionary moment or action to escape from the form of common consent and to take a space to the possibility of shift.


The Machinic Installation of Urban Space

When dwelling space conflicts with rapid urbanization or urban redevelopment, it undergoes a complex political process of becoming fragmented, destabilized and fluid, blurring its established boundaries, and the boundaries between public and private space. Through the competitive and progressive development of urban space in the logic of capital, the marvellousness of visual and material landscape is constantly presented. Contemporary architecture and buildings, which constitute the exterior form of a city, not only potentially possess and exercise fascist violence, but also dictate, homogenize and hierarchize the conceptual and material flows of a period beyond aesthetic beauty and economic and scientific pragmatism. Humanity’s endless desire for expansion, occupation, development of space does not come from desire as a form of demand, which premises Lacanian lack; it is definitely related to productive force itself. This productive force reorganizes visualized spaces or territories and machinically generates a new space through the constant process of transformation and expansion, imposed by the conflict between and coalition of heterogeneous elements and forces. Spaces, especially produced in this process, separate the idea of dwelling from traditional notions, such as rootedness, occupation, protection. This fragmentizing process can be understood as a spatial strategy for the continuous production of principle through and beyond crises, rather than indicating either the disruptive nature of space in the process of urbanization under the logic of capital or the Derridean post-structuralist context of deconstructive characteristics of space.

In this respect, South Korean urbanization is an extreme example of the concept of dwelling and its particular process of construction and destruction of space. Korean urbanization has undergone rapid growth and change after the Korean War, ending in 1953, thoroughly led by the government from its housing plan to its supply and price control since the 1970s. This can be approached from two main points of view. First, housing policy has been considered as a political strategy for the rapid stabilization of new power. Second, it was also utilized as a tool for economic development and industrialization of the country. What we call the ‘miracle on the Han River’ can therefore be understood as an extreme case, resulting from the progressive economic and political purpose of rapid urbanization.[6] When rethinking the process of this marvellous cultural and economic outcome in South Korea, welfare policy and the quality of life, particularly for low-income families, have been de-prioritized in constructing dwelling space; rather, external development, including the increase of GDP, the construction of industrial infrastructure and the housing policy for the wealthy, were emphasized. This becomes evident when we look at many incidents caused by the problem of housing, such as a major violent protest in 1970 in Gwangju, in the outskirts of Seoul, against the government’s Gwangju large-scale relocation project and citizen apartment programme. South Korean urbanization has been initiated in earnest with the government-led Saemaeul Movement (the New Community Movement) in the early 1970s. In 2002, the Korean government instigated its New Town Policy and in 2010, it again announced a spectacular development in the Han River Renaissance Project, under the slogan Design Seoul. When we think of these continuous urban development projects and the tragic incidents that always accompanied them, such as the Youngsan incident in 2009, it gives us an opportunity to reconsider the relationship between dwelling and space, concerning the way in which space, which is constantly and competitively developed, invested, invaded, occupied and controlled by human beings-especially the meaning, significance, and function of space-cannot be simply reduced to a process of redevelopment; rather, it needs an extended perspective to reappraise the constructive and destructive relationship between space and everyday life under the large complex spatial mechanism of urbanization.

This particular radical tendency of urbanization in Korea is understood not as a simple redevelopment of a degenerated place or the construction and destruction of physical buildings; but it needs to be considered in terms of the politics of space, whereby a certain type of spatial arrangement can be determined and altered depending on the way in which different powers, for example, territorial power and capital power, or State power and that of the everyday, encounter, connect and conflict. Urbanization is therefore a matter of (re)distribution and strategy of a network of power in the given space. This is definitely related to the famous philosophical work on capitalism and schizophrenia of Deleuze and Guattari, in which they elaborate the concept of machine as a mode of production. It does not literally indicate a repetitive inhuman operation, or the dualistic opposition to the State, but the production of spatial difference or otherness through the means of repetition, resulting from the symbiotic relationship between interruption and continuity of different forces. Drawing on the Deleuze-Guattarian notion of machine, what I mean by the ‘machinic’ installation of urban space can be linked to the contradictory dynamism of urbanization, which is formed and operated by complex spatial arrangement and reconfiguration via the continuous ‘invention’ of flow and relation, mode of occupation and displacement, and the action and reaction of people within the visible and invisible atmosphere. Urban space produces a machine.


The Political Dynamism of Fragmented Space

"We no longer believe in a primordial totality that once existed, or in a final totality that awaits us at some future date. We no longer believe in the dull gray outlines of a dreary, colourless dialectic of evolution, aimed at forming a harmonious whole out of heterogeneous bits by rounding off their rough edges. We believe only in totalities that are peripheral. And if we discover such a totality alongside various separate parts, it is a whole of these particular parts but does not totalize them; it is a unity of all of these particular parts but does not unify them; rather, it is added to them as a new part fabricated separately…For the rigors of the law are only an apparent expression of the protest of the One, whereas their real object is the absolution of fragmented universes, in which the law never unites anything in a single Whole, but on the contrary measures and maps out the divergences, the dispersions, the exploding into fragments of something that is innocent precisely because its source is madness."[7]

My interest is therefore in rediscovering the concept of space-which is inextricably intertwined with the space of everyday life and its relation to particular issues and phenomena, raised in the process of urbanization-from a different perspective, particularly through the concept of ‘fragmented space’ and visualized outcomes of it. Precisely speaking, fragmented space concerns the way in which dwelling space or the space of everyday life is produced, moved and transformed in the politics of space. Fragmented space is not simply limited to a part physically and conceptually detached from an illusionary whole or to the traditional idea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art and the whole. Nor does it mean the disappearance of hierarchy in the space. Rather, fragmented space functions as a ‘constructive force’, which potentially includes the idea of the destructive. In other words, thinking of the process of production of my work, a fragmented space is not simply made by detaching it from a larger whole of actual buildings, nor is it definitely distinct from Gordon Matta-Clark’s direct and physical intervention of actual architectural buildings, that is, the sculpturalization of architecture or ‘de-architecturalization’; it is a completely new spatiality thoroughly produced in constant and revolutionary relation to the given or established space of reality. Fragmented space is, therefore, formed and operated on by two contradictory functional elements: the constructive and the destructive, whereby a ‘deviating space’ is produced through these co-existential and interactive spatial dynamics. It becomes evident in the urbanization of space under market-oriented forms of socio-economic development. The urbanization of space is constructive, on the one hand, and destructive, on the other hand. This can be understood in connection with the nature and formation of the (globalized) market, which is directly related to the logic of capital. Capital discovers the value of investment of a space and a space is produced through the process of the investment and accumulation of capital. Capital constantly flows, in order to seek a new space and connections for production whereby more profits can be achieved. A space where capital and investment are lost necessarily catches up with rival producers or spaces by destroying its old connections and organization for production and by developing its value and inventive methodology of technology, so that the space can survive in the endless process of competition between other spaces, in order to attract investment and capital into the space. A space produced in this urbanization, becomes competitive, precarious and ephemeral, because it only exists and shapes itself in the repetition of generation and degeneration. In the context of urbanization, dwelling space tends to be considered as nothing more than a means of the investment, distribution and flow of capital.

Fragmented space, which includes objects and spaces in our surroundings, undergoes decolourization. This decolourized space or object does not merely indicate an emptied space or a deficiency. Non-decolourized objects generally employed in other sculptures and installations tend, relatively speaking, to focus our attention on the object itself. By contrast, fragmented space produced through the process of decolourization fails to fasten our eyes upon the object in space or the object itself; rather, it highlights the ‘relational dynamics of space’, which includes the surrounding territory of the object. This relational dynamics of space does not aim at a totalitarianistic visualization of space by monumentalizing the sculpture through the presentation of monochromic surfaces in a literal sense; instead it presents and realises the encounter, conflict and connection between the heterogeneous elements and the forces acting on them. I view this concept of decolourization from two perspectives. First, decolourization proposes an open system of space, through which a new connection and conflict between different spaces can emerge by escaping from the pre-existing form and structure of space. Open space cannot be simplified in the traditional understanding of political thought: for instance, the libertarian tradition of anarchism, which is considered as ’an anti-dogmatic and unstructured cluster of related attitudes, which does not depend for its existence on any enduring organization.’[8] It is situated and functions in the tension between sovereign and institutional freedom. Second, this open space is contradictory, as despotic power potentially exists in order to visualize and materialize a new connection. This violent force can never be completely eliminated and will always be mobilized at a certain point. Through the process of decolourization, different objects and spaces begin to communicate with each other, escaping from a political rule in a certain regime of space.

Fragmented space proposes a contradictory dynamic system of space, whereby a principle of the connection, movement and change of space can be actualized through the tension between the constructive and the destructive. It reveals a spatial continuum, which is operated by combining homogenizing despotic movement of space with reactive revolutionary movement of space. Fragmented space aims to build potentially positive and productive dimensions of space by developing the space under capitalist urbanization, which is not only considered unstable, contradictory, sometimes negative, but is also easily recognized as a tool for economic growth and political stabilization. The driving force of fragmentization is produced and sustained when a conceptual and material point becomes divergent and decoded. It is the necessity for a revolutionary movement of dynamics of fragmented space, whereby new connections and arrangements of space can continuously emerge in the built environment. The regime of fragmented space exercises its power in order to discover how to disconnect pre-established orders and conventions and how to put heterogeneous things together through the condensed and displaced logic of space. From a new point of view, provided by this spatial continuum, the politics and function of the space of everyday life can be recovered and re-illuminated.





[1] Gilles Deleuze and Felix Guattari, A Thousand Plateaus: Capitalism and Schizophrenia, translated and forwarded by Brain Massumi. Continuum, London, 2004, p.555.
[2] According to Deuchler, Confucianism was established not only as the national ideology of the Choson dynasty, but also as the dominant system of knowledge and values reforming socio-political and cultural spheres of Koyro (918-1392). It played the key role for the ritualization of everyday life by shaping and hierarchizing thoughts and behaviours through family structure, educational systems, political culture, and other social organizations. Martina Deuchler, The Confucian Transformation of Korea: A Study of Society and Ideology. Harvard University Press, Massachusetts, 1995, p.182.
[3] Christopher Gravett and David Nicolle, The Normans: Warrior Knights and Their Castles. Osprey Publishing, New York, 2006, p.114.
[4] Michel Foucault, ‘Of other spaces: utopias and heterotopias’. Diacritics 16.1, Spring, 1986, p.23.
[5] Michel Foucault, Discipline and Punishment: The Birth of Prison, translated by Alan Sheridan. Penguin Books, London, 1977, p.200.
[6] Pran Tiku described the miracle on the Han River thus: ‘Korea has been one of the fastest-growing economies that the world has ever witnessed. According to the Bank of Korea, in less than four decades, the country has transformed from a poor agrarian society into the tenth largest economy in the world… The remarkable achievements of the Korean economy are often called the ‘miracle on the Han River’, named after the river that runs through Seoul, the capital.’ Pran Tiku, Six Sizzling Markets: How to Profit from Investing in Brazil, Russia, India, China, South Korea and Mexico. John Wiley & Sons, New Jersey, 2008, p.205.
[7] Gilles Deleuze and Felix Guattari, Anti-Oedipus: Capitalism and Schizophrenia, translated by Robert Hurley, Mark Seen and Helen R. Lane, and preface by Michel Foucault. Continuum, London, 2004, p.45-46.
8] George Woodcock, Anarchism: A History of Libertarian Ideas and Movements. Broadview Press, Ontario, 2004, p.411.







파편화된 공간

홍유영




공간 배치의 정치학

영토는 다양한 종류의 탈코드화된 파편들로 이루어져있다.

유교가 국가적 통치이념 그리고 사회가치관의 기준을 이루던 조선시대(1392-1910)를 건축적 측면에서 볼 때, 개인을 비롯한 사회적 삶의 거의 모든 부분들이 직접적으로나 간접적으로 유교이념에 의해 많은 영향을 받아왔다. 그 시기의 주거공간의 배치는 따라서 유교의 이념이나 원칙들을 대표적으로 재현하고 삶 자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소로 여겨져 왔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한옥이라는 전통적 주거공간은 그 안에 거주하는 사람의 가족이나 사회의 계층적 위치에 따라서 엄격하게 몇몇 구역으로 나뉜다. 예를 들자면, 안채는 주택의 내부에 위치하는데, 주로 여성이나 어린이들이 거주하던 공간이고, 사랑채는 주택의 전면에 위치하는데 보통 집안의 남자나 혹은 손님들이 이용하는 공간이다. 그리고 행랑채는 대문 근처에 위치하는 하인들이 거주하는 공간이다. 방과 출입문의 위치는 따라서 생활공간의 물리적인 배치뿐만 아니라, 그것의 사회적, 실용적 사용을 규정하며, 체계화한다. 하지만 이러한 전통 주거공간은 1950년대 이후 서양근대문화의 영향을 받으며 막대한 변화를 겪게 된다. 2000년 이후에 서울의 주요한 지역을 중심으로 세워진 초고층 주거용 빌딩들은 한국 현대주거공간의 흐름을 이끄는 지배적인 풍경을 이룬다. 이러한 빌딩의 내부구조는 근대 한국주거공간에서 흔히 나타났던 건축적 형태를 통한 이념, 사회적 규율과 신념 등을 재연하던 것에서 벗어나, 혁신적인 과학기술, 세계 각국에서 들여온 최고급 건축자재, 세계적인 건축가들이 만든 우수한 디자인, 높은 수준의 안전성, 사생활 보호, 조망권 확보, 높은 수위의 건물 출입통제 등을 포함하는 높은 수준의 삶의 질을 강조한다. 이러한 특정한 예를 종합해볼 때, 한국의 현대주거공간은 개인의 사적 공간의 독립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빈부의 격차를 공간적으로 더욱 더 벌어지게 하는 경향이 있다. 이러한 한국의 현대주거공간의 형태는 영국 성의 일반적인 형태의 시초가 된11c의 도버(Dover), 엑서터(Exeter), 노팅험(Nottingham) 등의 거대한 성곽 건축에서도 흔히 나타나는 성 안의 사람과 동물들을 보호하면서 외부로부터의 침략자들을 공격하는 방어적이면서도 공격적인 군사적 목적의 이중적 기능과 비교해 볼 수 있다. 그러한 중세의 성들을 보면 대체적으로 목재로 만들어진 도개교 출입문과 물로 가득 차 성을 둘러싼 해자와 흙과 석재로 구성된 높은 벽을 기본적인 건축요소로 한다. Castle이라는 단어의 어원을 살펴보면 라틴어의 castellum에서 유래하였는데, 그것은 힘과 권위를 상징하는 ‘요새화된 장소’를 말한다. 성(Castle)이라는 단어는 사실 한국의 현대 주택들의 이름에서도 쉽게 발견된다. 서울뿐만 아니라 뉴욕이나 시카고와 같은 거대한 도시들을 뒤덮고 있는 또 다른 성의 형태를 띄고 있는 현대 주택은, 특히, 한국의 경우 동선과 시각의 엄격한 통제와 독립된 자체적 생활구조를 통해 그 공간 자체를 다른 것들로부터 구분 짓는다.

위에서 언급한 결정론적 체제의 공간의 질서화와 체계화와는 반대로, 주거공간의 공간적 배치는 가시성과 물질성의 일정한 형태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건축적인 것과 파괴적인 것 사이의 모순적 관계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받음으로써 하나의 공간을 논쟁적이며 정치적으로 변형시키는 중요한 힘으로서 기능을 한다. 2009년 여름,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운영하는 창동 미술스튜디오에 입주하였다. 그 기간은 <해성 빌라>라는 작업을 통해 특히 주거와 공간, 그리고 도시화의 역학과 관련하여 ‘공간’이라는 개념을 다시 생각할 수 있는 개인적으로 의미가 있는 시간이었다. 그 당시 한 개의 작은 창문이 있는 204호 작업실을 쓰게 되었다. 그 스튜디오는 삼층 짜리 빌라가 앞을 완전히 가로막은 고정된 독특한 풍경을 그 단 하나의 창문을 통해서 제공한다. 단순히 그 건물이 이미 그곳에 그리고 눈앞에 존재한다는 공간적 조건 때문에 개인적인 취향 또는 선택과는 무관하게 매일 그 건물을 바라봐야 했다. 하지만 점차적으로 그 건물을 매일같이 관찰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 집안에 거주하던 사람은 기존에 있던 창틀과 유리를 제거하고 우리가 흔히 임시 주택에서 발견할 수 있는 철과 알루미늄 틀과 샌드위치 패널 등의 저렴한 자재를 사용하여 자신의 공간을 확장한 점이 특히 나의 흥미를 끌었다. 이러한 새로운 공간의 갑작스런 출현은 ‘이탈’이라는 개념, 혹은 들뢰즈가 말하는 ‘탈영토화’와 연관 지여 생각해 볼 수 있다. 본래 설계도에도 포함되어있지 않은 이 특정 주거공간 안에 새롭게 건축된 공간은 일상의 반복성 속에 내재하는 일종의 변형적 벡터로 이해될 수 있는데, 이것은 기존의 구조와 관계를 탈피해서 단순한 창문의 형태를 복잡한 입체적 공간으로 변형한 것뿐만 아니라, 그 공간 안에서 특정 유형의 공간적 원리와 실행이 이행된다. 이 탈영토화적 힘은 공간 생산에 필수적인 요소이면서 동시에 이질적인 공간들 사이, 다시 말해, 건축과 파괴의 사이를 통해 공간의 견고한 특수성, 공간적 한계, 또는 결정론적 전체를 넘어 서게 한다. 이러한 맥락에서 ‘파편화’라는 개념을 접근하고자 한다.

거주공간은 따라서 기호학이나 물리학에서 전통적으로 쓰여지는 그래프 위의 X와 Y좌표 혹은 물리적 이동을 위한 빈 공간으로 단순화되는 공간이 아니다. 그것은 또한 물질적 형태로서의 빌딩이나 거주공간을 의미한다거나, 하이데거의 이상주의적 공간을 의미하지 않는다. 주거공간은 오히려 복잡한 인간의 상호작용이 일어나고, 관계가 형성되고, 재형성되는 다양한 종류의 공적, 사적, 사회, 문화, 정치적 생활공간으로 구성된 ‘경쟁적 공간’이다. 1975년에 출판된 푸코의 <감시와 처벌: 감옥의 역사>에서 제러미 벤덤(Jeremy Bentham)의 파놉티콘(Panopticon)에 대한 글을 살펴보면, 특정 공간은 새로운 이동, 가시성 그리고 힘의 법칙을 제시하고 합법화하는 사회, 정치적 장치 혹은 기계가 된다는 점을 강조한다. 인간의 행동은 따라서 주변 환경의 조건과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일정한 양식을 형성시키고, 이렇게 형성된 양식은 또다시 지속적으로 재양식화된다. 여기서 공간적 배치는 동선의 흐름과 시선을 만들고, 그러한 기계적이며 반복적 작동을 통해 특정한 양태의 사회, 공간적 실행을 가능하게 한다. 다시 말하자면, 어떤 사람이 한 공간에 들어가게 되면, 그 사람은 자신이 속한 공간의 특정한 규칙에 직, 간접적인 영향을 받게 된다. 이러한 맥락에서, 주거 공간은 특정 공간을 차지하고, 소유하며, 사유화하는 개인의 욕망의 배치로 단순화될 수 없다. <해성 빌라>에서 보여지듯, 주변 공간 그리고 작가와의 관계를 포함하는 스튜디오의 조건과 같은 공간의 조건은 현실의 공간에서 조각적 작품으로 또는 추상적 사고에서 물질적 언어로의 ‘변형을 자극하는 힘’이 될 수 있다. <해성 빌라>는 동일함의 반복이나 현실 공간의 재현 보다 오히려 차이적 공간의 출현을 그 목적으로 한다. 차이적 공간은 동질적 그리고 계층적 구조를 바탕으로 하는 기존 공간의 견고한 형태를 위협하는 행동과 반응을 가능하게 하는 인간의 사회 정치적 능력뿐만 아니라 공간 조건의 변화를 특히 중요시한다. 예를 들자면, 집안의 문과 벽의 (재)배치 그리고 각기 다른 이름과 기능의 방은 따라서 인간의 시각과 동선의 연결과 단절, 응집과 확산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가 된다. 그러나 이러한 것들은 단순히 물질적이거나 형식적 관점의 배치를 의미하지 않는다. ‘현시대는 공간이 장소들 사이에서 관계의 형태로 기능한다고 말할 수 있다’고 푸코가 언급했듯이, 공간이라는 개념은 동질적 공간이나 요소들 사이의 미적, 사회, 정치적 관계의 형태를 변형시키고 결정하는 매개 또는 독립적 변수로 인식된다. 이런 점에서, 공간적 배치는 새로운 네트워크의 설치와 적용이라고 볼 수 있는데, 이는 특정 형태의 행위가 규율화하거나 심지어 새로운 변화에 저항하는 일종의 공간적 한계를 제공하기도 한다. 배치의 전략을 바탕으로 발생한 이러한 공간적 한계는 ‘정치적’이라는 개념을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한다. ‘가시성은 함정이며, 비가시성은 질서의 보증이다’라고 푸코가 말하듯, 파놉틱 배치를 보게 되면 중앙 탑 감시자의 비가시성이나 부재는 실질적으로나 잠재적으로 특정 형태의 힘 관계가 사회적 몸을 관통하는 하나의 네트워크적 장치로서 기능한다. 따라서 건축적 구조의 기량은 물질적 공간과 사회적 구조를 분할할 뿐만 아니라, ‘힘의 비가시적 침투’를 현실화하는 중요한 요인이 된다. 이것은 공간적 배치의 정치가 가시성과 비가시성의 상호보완적 관계를 통해서 영향을 주고, 반대로 그것으로 인해 형성되는 것을 의미한다. 다시 말해서, 만약 시각적 혹은 물질적 공간의 배치가 새로운 방식의 이동이나 흐름을 의미한다면, 비가시성은 기존의 공간적 구조나 형태를 재조직화함으로써 그러한 새로운 방식들을 현실화시킨다. 이런 점에서, 비가시성은 공간적 배치를 건축하고 변경을 유도하는 강력한 힘으로써의 역할을 하게 된다. 그것은 주어진 공간을 침투하며 그 공간을 취약하고 논쟁적으로 만드는 경향이 있다. 공간이 취약하게 된다는 것은 다시 말해 확립된 형태와 관계들의 쇠퇴를 의미하며, 공간이 논쟁적으로 된다는 것은 혁명적 순간이나 행위를 통해서 만장일치의 체제로부터 탈주하여 공간을 변화의 가능성에 도달하게 하는 것을 의미한다.


도시 공간의 기계적 설치

이번 영은미술관에서 2011년 4월 9일부터 6월 12일까지 개최되는 '파편화된 공간 (Fragmented space)’은 현대 시장경제 사회구조 속에서 ‘일상의 공간’이 도시화(urbanization)과정에서 어떻게 생산되고, 이동하며, 변형되는지 모색해 본다. 개인의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주거 공간은 급속한 도시화 현상 혹은 도시 (재)개발사업과 충돌하였을 때, 파편화되고, 불안정해지며, 동시에 공간간의 경계가 불분명해지며 유동성을 띄는 현상이 나타나게 된다. 이러한 일련의 가시적 그리고 비가시적인 힘과 자본의 논리에 의해 지속적으로 생산 또는 개발되는 일상의 공간은 물질적, 시각적 경이로움을 끊임없이 제공하고 추구한다. 도시의 한 외형적 형태를 이루는 현대 건축물들은 시각적 혹은 예술적인 아름다움과 과학기술을 바탕으로 한 실용주의를 넘어 한 시대의 물질적, 개념적 흐름을 지배하고 통제, 획일화하는 파시스트적 폭력성을 지니게 된다. 인간의 끊임없는 공간의 확장, 점유, 개발에 대한 욕망은 라캉의 말하는 결핍을 전제로 한 일종의 요구의 형태로서의 욕망이 아닌 생산적 힘(productive force) 자체를 이야기한다. 이 생산적 힘은 자본의 논리 속에서 시각화된 공간 혹은 영역을 이질적인 요소들의 지속적인 침범과 그에 의한 확장과 변형의 과정 통해서 끊임없이 기계적으로 새로운 공간을 생산한다. 이렇게 생산되는 공간들은 특히 우리가 생각하는 ‘거주’라는 개념, 흔히 말해, 안락, 보호, 정착 등의 개념들과 함께 이해되어왔던 것에서 탈피하게 만든다. 파편화되다 혹은 파편화 하다라는 것의 의미는 단순히 지속적인 공간의 확장과 침범 그리고 점유, 재점유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본과 힘의 논리 안에서 공간이 갖는 분열적 특성 또는 데리다의 후기구조주의적 맥락에서 본 해체적 특성을 말한다기보다, 생존을 위한 즉 공간의 지속적 생산을 위한 공간적, 그리고 공간의 전략이라고 이해된다.

이러한 맥락에서 한국의 도시화는 주거공간의 건축과 철거의 방법적인 면을 볼 때 하나의 극단적 예로 이해될 수 있다. 한국의 도시화 과정을 살펴보면 1950년 6.25 남북 전쟁 이후 1970년대부터 정부주도 하에 서울을 중심으로 급속화되었다는 점을 주의 깊게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이것은 두 가지 관점에서 접근해 볼 수 있다. 첫째, 전쟁 이후 집권 세력의 빠른 정치적 안정(political stabilization)을 위해서 도시화 정책을 하나의 중요한 정치적 전략으로 내세운 점. 둘째, 국가의 경제적 발전을 위한 도구로서의 도시화 계획이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우리가 흔히 일컫는 ‘한강의 기적’은 이러한 정치적, 경제적 목적의 급격한 도시화 정책의 결과로서, 특히 그 과정을 볼 때, 인간의 거주 공간을 건설하고 개발하는데 있어 정작 인간과 인간의 복지, 그리고 삶의 질은 외면한 외형적인 발전에 치중해왔음을 1970년 광주대단지 사건을 비롯한 여러 크고 작은 사건들이 대변하고 있다. 한국의 도시화는 1970년대 새마을 운동을 거쳐, 1990년대 ‘한강의 기적’이라는 용어를 만들어 낸지 불과 10여 년 만에 다시 2002년부터 실행된 ‘뉴타운 정책’ 그리고 2010년 ‘디자인 서울’이라는 슬로건 하에 ‘한강 르네상스’를 계획한다. 그리고 최근 2009년 용산 역세권 재개발을 둘러싸고 일어난 일련의 사건들을 종합해 볼 때, 현재 우리가 끊임없이 개발하고, 투자하고, 관리하는 이 ‘거주 공간(dwelling place)’라는 개념은 단순히 어떤 한 장소의 재개발이라는 좁은 틀 안에서 단순화되기보다 도시화라는 거대한 복합구조 속에서 나타나는 공간과 인간 삶의 생산적이며 때로는 폭력적인 복잡하고도 상호적인 관계를 다양한 시각으로 재 접근해볼 필요가 있다.

이러한 한국 특유의 급진적인 도시화는 단순히 쇠퇴한 장소를 재개발한다거나, 물질적 건물들의 건축과 철거를 의미한다기보다는, 오히려 영토적 힘과 자본적 힘 또는 국가적 힘과 일상의 힘과 같은 각기 다른 힘들이 만나고, 연결되고, 충돌하는 것에 따라서 특정한 형태의 공간 배치가 결정되고, 변경되는 공간의 정치학적 맥락에서 이해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 도시화는 따라서 주어진 공간 안의 힘의 네트워크의 (재)분배와 전략의 문제로 생각이 된다. 이것은 기계라는 개념을 하나의 생산의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는 들뢰즈와 가타리의 자본주의와 정신분열에 대한 철학적 연구와 분명히 관련이 있는데, 여기서 기계라는 개념은 문자 그대로 반복적이고 비인간적인 작동이나 국가에 반하는 이원론적 맥락에서 이해한다기 보다는, 다른 힘들의 지속과 중단의 공생적 관계의 결과물로서 나타나는 반복이라는 수단을 통한 공간적 차이 또는 다름의 생산으로서 이해된다. 이러한 들뢰즈와 가타리의 기계라는 개념에 의거할 때, 도시 공간의 기계적 설치는 흐름과 관계, 점유와 이동의 방법, 그리고 가시적, 비가시적 환경 속에서 인간의 행동과 반응 등의 지속적인 발명을 통한 복잡한 공간적 배치와 구조적 변경에 의해 형성되고 작동되는 공간의 모순적 역동성을 말한다고 본다. 도시 공간은 기계를 생산한다.


파편화된 공간의 정치적 역동성

우리는 더 이상 한때 존재했던 선험적 전체 또는 미래의 언젠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 결정적인 전체를 믿지 않는다. 우리는 더 이상 이질적인 조각들의 모서리들을 모조리 둥글게 깎아 붙여 만든 조화로운 전체를 만드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불분명한 윤곽의 따분하고 무색 무미한 이분법적 진화를 믿지 않는다. 우리는 오로지 지엽적인 전체를 믿는다. 그리고 만일 우리가 다양한 별개의 부분과 함께 전체를 발견한다면, 그것은 그러한 특정 부분들의 집합을 의미하지 그것들을 총체화한다는 것은 아니다; 그것은 이러한 특정 부분들의 통합체일 뿐, 그것들을 일괄적으로 통일한다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그것은 개별적으로 생산된 새로운 부분으로서 추가된다 …… 일원론에 대항하는 엄격한 법칙의 명백한 표출에 근거하여, 그들의 실질적 목적은 그 법칙이 절대로 어떠한 하나의 전체로 통일되는 것이 아닌, 반대로 무언가 순수한 파편들로의 이탈과 확산, 폭발을 조치하고 보여주는 파편화된 우주의 절대성을 말한다. 정확히 말하자면 그것의 근원은 바로 광기이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에서 선 보이는 최근 작업들은 도시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특정한 문제와 현상 그리고 일상 공간과 실행 등과 복잡하게 얽혀있는 공간이라는 개념을 특히 ‘파편화된 공간’이라는 개념과 그것을 통한 시각적 결과물을 통해서 접근하려 한다. 정확히 말하자면, 파편화된 공간은 주거 공간 또는 일상의 공간이 공간의 정치에 의해 생산되고, 이동되고, 변형되는 방법을 모색하는데 그 의미가 있다. 파편화된 공간은 단순히 어떤 가상의 전체에서 절단된 부분 또는 부분과 전체의 관계에 집착하지 않는다. 파편화된 공간은 그 자체로 또 다른 종류의 ‘건축된 공간’이다. 쉽게 말하자면 하나의 파편화된 공간은 어떤 커다란 전체로서의 공간으로부터 분리되어 만들어진 것이 아닌, 혹은 고든 메타크락(Gordon Matta-Clark)의 작업에서 주로 나타나는 직접적인 실제 건축물의 침범과 건축의 조각화, 즉 탈건축화(de-architecturalization)와는 분명히 구분된 오히려 주어진(given) 혹은 이미 존재하는(pre-existing) 공간과의 지속적인 관계 속에서 만들어진 새로운 공간성이다. 이것은 다시 말하자면 파편화된 공간은 이질적인 두 가지 면이 &#8211; 생산성(the constructive)과 폭력성(the destructive) &#8211; 한 공간에 공존하며 함께 상호기능하며 ‘탈주하는 공간’을 생산한다. 이러한 두 가지의 이질적인 면은 자본과 힘의 논리를 중심으로 하는 도시화 과정에서도 분명히 나타난다. 도시화는 한편으로는 건축적이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파괴적이다. 이것은 자본의 특성과 관련이 있는데, 투자가치가 있는 장소에 자본이 축적되면서 하나의 공간이 생산된다. 하지만 자본은 또 더 많은 이익이 창출될 수 있는 다른 장소와 생산관계로 계속 옮겨 다닌다. 자본과 투자가 떠난 장소는 기존의 생산관계를 파괴하고 자본을 끌어들일 수 있도록 끊임없는 경쟁과 개발 속에서 살아남아야 한다. 따라서 이러한 도시화 과정에서 생산되는 공간 혹은 공간성은 매우 경쟁적이며, 위태로우며, 단명적이다. 왜냐하면 공간은 언제나 경쟁적 구도 속에서 계속적으로 생산되고 퇴보하고 파괴되기를 반복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거주공간이라는 것은 지극히 자본의 투자, 분배 그리고 흐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게 된다. 그렇다면 여기서 거주공간과 파편화된 공간의 관계를 생각해 본다면, 거주공간은 지속적으로 파편화된다. 이 두 공간, 즉, 거주 공간과 파편화된 공간은 각각 분리된 공간이 아닌 공생적 관계에 있다. 따라서 파편화된다는 것은 주어진 구조나 물질적, 개념적 틀에서 탈주하는 행위로 볼 수 있다. 어떤 것이 보호 받으려 하고, 안주하고, 정착하려고 할 때 그 상태에서 벗어나게 하는 이탈점(divergent point)이 바로 파편화의 원동력이자 특성이 된다. 이러한 이탈점은 자본의 축적, 분배, 흐름을 위한 하나의 수동적 도구로 인식되는 ‘일상성’ 혹은 ‘일상의 공간’의 중요성을 회복하기 위한 일종의 혁명적 움직임이다.

오브제를 포함한 파편화된 공간들은 대부분 탈색화(decolourization) 과정을 거친다. 이렇게 탈색화된 공간이나 오브제는 단순히 빈 혹은 결핍된 공간을 의미하지 않는다. 일반적으로 입체작업에서 흔히 쓰여지는 탈색되지 않은 오브제를 생각해볼 때, 그것이 공간에 놓이게 되면 오브제 자체에 비교적 시선이 집중되게 된다. 하지만 이 탈색화 과정을 거친 파편화된 공간은 공간 속의 오브제(the object in space) 또는 오브제 자체로 시선이 집중되기를 거부하며 오브제 주변 공간과 다른 요소들을 함께 끌어들이며 일종의 ‘관계적 공간(relational space)’을 제시한다. 관계적 공간은 한가지 색으로 통일된 개별적 공간의 자유와 특성을 억압하는 전체주의적 시각화(totalitarianistic visualization)를 지향하거나, 혹은 단순히 하나의 요소가 다른 하나의 요소와 관계를 형성하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이것은 이질적인 요소들이 만나고, 충돌하고, 새로운 관계 형성을 가능하게 하는 ‘공간의 역학’이다. 이 탈색화 과정을 크게 두 가지 관점에서 생각해 볼 수 있는데, 첫째, 앞에서 언급했듯이 탈색화는 오브제나 공간 자체가 원래 가지고 있었던 것들에서 탈주하면서 새로운 관계 또는 충돌을 형성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을 제공한다. 이 열린 공간은 “지속적인 구조에 의존하는 반독선적이며 반구조적 무리의 관계적 태도”를 주축으로 하는 전형적인 무정부주의적(anarchist) 형태로 인식되기를 거부한다. 둘째, 이 열린 공간에서는 잠재된 것을 개발하여 새로운 관계를 흐르게 하는 강력한 때로는 폭력적인 힘이 존재한다. 이렇게 탈색화 과정을 거친 오브제와 공간은 자신이 갖고 있던 경계를 너머 소통하기 시작한다.

‘파편화된 공간’은 건축적이고 파괴적인 것의 긴장 관계를 통해 연결, 이동과 변화의 규칙이 실현될 수 있는 모순적이며 역동적인 공간 체계를 제공한다. 이것은 균질화하는 전제적 공간의 이동과 공간의 반응적이며 혁명적인 이동의 상호관계에 의해 작동하는 공간적 연속체를 나타낸다. 파편화된 공간은 불안정하고, 모순적이며, 심지어 부정적인 면들로서뿐만 아니라, 단순히 경제적 성장과 정치적 안정의 도구로 인식되는 자본주의적 도시화 체제 하의 공간으로부터 더 나아가 잠재적으로 긍정적이며 생산적인 면의 공간을 건축하는데 그 의미를 두고 있다. 파편화된 공간의 근원적인 힘은 개념적, 물질적인 지점이 이탈되고 탈코드화될 때 비로서 생산되고 지속된다. 이것은 주어진 공간 안에서 새로운 공간의 관계와 배치가 계속해서 나타나는 혁명적인 파편화된 공간의 역동성에 있어 필수조건이 된다. 이러한 파편화된 공간의 체제는 이미 확립된 질서와 관습을 단절하고 응축과 추방의 공간의 논리를 통한 이질적인 것들을 연결시키는 방법을 발견하기 위해서 그 힘을 유용한다. 파편화된 공간은 따라서 단순히 물리적으로 절단된 공간들을 이야기하거나 또는 절단성을 강조한다기보다, 오히려 역으로 폭력성과 개발, 생산이라는 이질적인 개념들이 한데 묶여 작동하는 모순적 공간의 역학을 이야기한다. 이 모순적 공간의 역학은 자본과 권력의 힘 아래 형성되는 획일적이고 절대화된 폭력적 공간의 움직임과 그에 반응하는 혁명적 공간의 움직임의 연속체가 생산해 내는 새로운 시각을 통해 일상적 공간의 정치와 기능을 끊임없이 재해석하고 재발견하는 것이다.





[Prev] Fragment as a Clue or a Beginning
[Next] Furniture 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