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young Hong
Biography Artworks Texts    Publications News     Contact
Texts
 
 
Euyoung Hong 'Fragmented Space'

Youngeun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9 April - 12 June, 2011

Jienne Liu (Curator,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2011




- This exhibition review was published in monthly Korean art magazine, Wolgan Misool, June, 2011. www.monthlyart.com





The exhibition Fragmented Space presented by Euyoung Hong comprehensively shows the artworks that the artist has been working on up to the present. Photographic works, Re-moved Space, which document a white emptied space and traces of lines on the walls, and the series of Fragmented Space 1, 2 and 3, constructed by utilizing real objects, are exhibited.

An attractive point of this exhibition is that it provides a new sensibility of the object through each series of Fragmented Space. In series 1, such a spatial sampling is extracted from white walls: white painted objects are installed on the white walls. The impression of this work is that the everyday lives of human beings expressed in the space and the human feelings, such as joy, anger, sorrow and pleasure, which pervade it, are concealed. However, when we look at this work closely, the clues that can be discerned from the original texture, the form, and the colour of the objects, rather stimulate the viewers’ imagination. Fragmented Space 2 is also a part of space, painted in all white or grey, which emphasizes the accumulation of objects and the spatial fragmentation. This varied accumulation of objects, which appear to protrude from the wall, strongly reveals a surrealistic sensibility. The situation formed by the fragments of objects is definitely not the same as an ordinary scene of everyday life and provides a certain aspect of which the whole is difficult to estimate, as only a part is presented. It is impossible to grasp the complete whole through such a limited visible part; in addition, the direction of the work contributes to this chaos. Fragmented Space 1 implies everyday life as holding, to a certain extent, a horizontal and vertical point of view by placing a wide background space on the floor, which seems detached from the wall of a real domestic house. Fragmented Space 2 is narrowly hanging on the gallery wall, sustaining its slanting angle. The existence of a work of art thus emerges through its position, presenting a new angle and visuality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directionality of people’s familiar points of view and blurring the situation proposed by the work, whether it comes from either birth or destruction resulting from an explosion.

Fragmented Space 3, however, shows a completely different aspect. Unlike Hong’s other works, it directly discloses the real appearance of objects, which had been concealed until now. Through the emergence of the texture, colour, material of objects and undetached complete form, the sense of real objects can be felt in the small part of the space. The identity of space, which seems impossible in the artist’s white painted works, can now be grasped. But Hong acts indistinctively by positioning the space of the work between the real, illusion and theatre. This is because the black rolled fabric is placed on top of the construction. Like a stage curtain, the viewers’ imagination of the space can be stretched out through the setting.

Hong’s sculptural work can be considered as an honest confession of space, rather than a bluffing exaggerated wrapping up of it. This is definitely supported by the artist’s sensibility of space. Hong considers a space as one in which the mental, physical and, moreover, social situations of individuals are embedded and mingled; from there, conflicts and contradictions can be revealed again through the space. A space as a result; discovering a space that we would like to conceal or, by contrast, an undiscovered part; makes us rethink the world where we live and the situation that we encounter through erasure, transformation and exposure.





홍유영 <Fragmeneted Space> 영은미술관

류지연(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홍유영의 ‘Fragmented Space'는 지금까지 작가가 보여준 작업을 종합적으로 보여준 전시이다. 하얀 빈 공간과 벽 위에 선의 흔적을 사진으로 담은 <Re-moved Space>, 실제 사물을 이용하여 만든 <Fragmented Space> 1,2,3 시리즈가 모두 전시되었다.

<Fragmented Space> 시리즈 별로 오브제에 대한 새로운 감각을 보여주는 점은 매우 흥미롭다. 시리즈 1은 마치 공간의 샘플링처럼 하얀 벽면을 추출한 듯한 작품인데 하얀 벽면과 그 위에 하얗게 칠해진 오브제들이 더해져있다. 이러한 작품의 인상은 공간에 표현된 인간의 생활방식과 거기에 스며든 희노애락을 교묘하게 감추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오브제의 원래 질감, 형태, 색감 등을 짐작할 수 있는 단서들이 있으므로 보는 이의 상상력을 오히려 증대시킨다. <Fragmented Space 2>는 마찬가지로 하얗게 혹은 회색으로 칠해진 공간의 부분이긴 하지만 보다 더 오브제의 집적과 공간의 파편화를 강조하고 있다. 다양한 오브제의 집적은 벽에서 밖으로 튀어나온 듯이 보여지면서 초현실적인 감각을 더욱 더 강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러한 오브제의 파편들이 이루어내는 상황은 일상적으로 볼 수 있는 장면이 아니며 또한 일부분만 보여주고 있으므로 전체를 가늠하기 힘든 면이 있다. 시각적으로 보여지는, 한정된 부분으로서 전체를 조망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우며 이러한 혼돈은 작품이 놓여진 방향도 한 몫을 더하고 있다. <Framented Space 1>은 마치 집의 벽면을 떼 온 듯한 넓은 바탕공간을 이용하여 다소 수직수평적인 관점을 유지함으로써 일상생활을 암시하고 있다. 하지만 <Fragmented Space 2>는 넓은 바탕공간에서 벗어나서 높은 곳에 아슬아슬하게 걸려있고, 또한 조각의 방향이 비스듬한 각도를 유지하고 있다. 사람이 지닌 익숙한 시선의 방향성과 전혀 다른 각도를 보여주는 작품의 위치로 인해 작품의 존재는 더욱 부각되고, 작품이 제시하고 있는 상황은 탄생인지 혹은 폭발로 인한 파멸인지 모호해지는 것이다.

하지만 <Fragmented Space3>에서는 전혀 다른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지금까지 오브제는 실제모습이 감춰져있었으나 여기에서는 직접적으로 노출된다. 오브제의 질감, 색감, 재료, 잘리지 않은 완전한 형태감 등 모든 것이 드러나면서 배경이 되는 공간 작은 부분이긴 하지만 실제 사물의 감각을 느낄 수 있다. 그리하여 이전 작품들에서는 전혀 불가능한 공간의 정체성을 이제 파악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렇다 하더라도 작가는 여기에서 보여지는 공간이 실제인지 혹은 허구인지 아니면 무대인지 모호하게 처리하고 있다. 그러한 단서는 구조물 위에 얹혀진 검은 천 때문이다. 마치 무대의 막 같기도 한 이러한 설정으로 인해 관람객은 공간에 대한 상상력을 무한하게 펼칠 수 있다.

홍유영의 작품은 공간에 대한 허풍스럽거나 과장된 포장이 아니라 오히려 공간의 진솔한 고백같은 것이다. 이러한 바탕에는 작가가 지니고 있는 공간에 대한 감성이 뒷받침된다. 작가는 공간에는 개인의 정신적, 육체적 상황이 녹아있다고 더욱이 사회가 혼재되어 있어 거기에서 비롯되는 충돌과 모순이 다시 공간을 통해 드러난다고 보고 있다. 숨기고 싶은 공간 혹은 반대로 드러나지 않은 부분을 발견한 결과로서 공간은 생략, 변형, 노출을 통해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와 우리가 처한 상황을 다시 돌아보게 하고 있다.

[Prev] Layering Spaces
[Next] Fragment as a Clue or a Begin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