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young Hong
Biography Artworks Texts    Publications News     Contact
Texts
 
 
Politics of Space, Social Economy of Space

2016

Chung-Hwan Kho (Art Critic)




A Study of the Space of Han Pyeong . The space of han pyeong is filled with variety of objects, such as a fan, a light, cups, water bottles and food containers, most of which are made from plastic resources, and some other objects, including an abandoned chair, a drying rack, a ladder, steel rods and clear plastic slate-roof. These objects can, at first glance, be seen as useless things, but each of them certainly has its particular use in our everyday life. The space of han pyeong is packed with these objects, presenting the cramped condition of the space. An interesting point in the work is that these objects keep their balance by using natural dynamics, such as forces of gravity or tension without support by any adhesive materials. The balance seems fragile, yet compacted. It is also random, yet precise. This compacted and precise balance defuses a highly charged tension. This precisely constructed system of balance can easily be destroyed, when the position of a small object is changed or lightly touched. It is obvious that we cannot think of a space without the concept of money in the age of capitalism. Space is money; and money is space. For most people, who live in this day and age, having one’s own space is the matter of existence. People can be pushed out of Seoul or the metropolitan area if they cannot afford to have a minimum space of han pyeong. Although a person may find a tiny space with difficulty, it is mostly a temporary expedient, whereby the space is, at least, required to provide a self-contained living system for his or her life. It is related to the tension created by the thorough use of a small space. The intensity of tension is too strong to be easily destroyed by a least chance from the outside. Spaces are destroyed; people’s lives are collapsed; and their existence falls. This installation work presents a social and psychological symptom of spatiality, tension and anxiety, which can be experienced by people, who live in the life of temporary expedient.

Removal. Moving house became an ordinary course of event for the people who are always pushed. In these days, removal is considered one of professional business sectors, which provides a variety of special vans and vehicles. However, a 1,000 kg light truck still makes a certain connection with the idea of a pack for moving. Hong reconstructed a part of the load space of a 1,000kg light truck, transforming it into an aluminium structure and installed it on the wall like a picture frame with a hanging green mesh tarp on the structure. Inside the mesh tarp, a bundle of bricks, which seems a pack for moving, is covered with clear plastic sheet and a rubber band. Humanities in this age tells us about Maurice Blanchot’s the thought from outside and Gilles Deleuze’s nomadology. Related to these ideas, Hong’s installation work focuses on nomads in the age of capitalism, that is, the people who are pushed to the peripheries and have the idea of periphery, as well as the people who live against the established social and institutional systems or practice the writing of periphery or murmur to themselves. It emphasizes the ontology of the people who fall from human being to a mere thing in terms of the fetishism of capitalism and materialism.

(Un)balancing. The large street flower pots, which are installed in public spaces for the purpose of street renewal, are vertically stacked, such as a form of tower. The situation of two flower towers, which put their upper ends together and are stacked on the slanted platforms, can be easily seen as being balanced, but it actually gives us instability, owning to the slanted sides. At least, balance, which is appeared outwardly, potentially possesses unbalance; and stability contains instability. In other words, it is a unbalanced balance and an instable stability. This is somehow familiar. It evokes Baroque aesthetics that establishes a balance through unbalancing, the dialectic that synthesizes different points of view through the medium of contradiction, and the estrangement effect of the Avant-Garde that allows us to face the substance of familiar things. Hong appropriates these points and elements of aesthetic achievement for constructing the politics of space. In other words, Hong’s work focuses on the reality of the role of large flower pots in public space, which actually functions as a different institutional apparatus, rather than practicising urban renewal. Like a division between sidewalks and driveways, it can be understood as the symbol of prohibition, surveillance and visible and invisible lines that are made by a system or a regime. However, it is not considered seriously, because the line is changeable and flexible. For example, the line can deeply invade inside the sidewalks in order to push homeless people on the street. Hong’ work discusses about the organic and botanic proxemics of urban system.

Squeeze. Squeeze means to firmly press, manage to get into or through a restricted space, force out or by pressure and extort. Hong applies the idea of squeeze to the nature or a similar nature. Contemporary people exploit, press and force the nature by pressure. They even extort the nature for air purification, mental relaxation or decoration. (Pierre Bourdieu said that ornament is a crime.) For proving the return to nature or for testifying a seclusive life without any substance. Or for showing off the life. When there is nothing to exploit from the nature, it is squeezed at the corner. The flower pot is squeezed in the small space at the corner of the ceiling. The space seems enough for pens, rather than the planted flower pot. This installation work presents the places of others in capitalism, such as a corner, periphery and surplus. It provides a way of being or fatalism of things, which are abandoned and forgot by the fetishism of capitalism, commercializing the nature.

Constructed Landscape (three-dimensional work). A variety of bottles are densely arranged on the out-dated table. This table represents the perception of contemporary people’s own spaces, self-consciousness or a desire. Also, four long legs which sustain the old table can be related to the instable perception of space as well as that of the present. The pile of bottles on the table can be viewed as a similar nature such as a mountain or a forest. The edges of the table draw a horizontal line, where the sky and the mountain meet. At large, the colour composed of green and brown bottles resembles the nature. It also satirizes the reality, in which the nature is easily replaced by the artificial skyline constructed by building forests.Only the pile of bottles evokes forest and building. Contemporary art is often called the technique of arrangement and display. Pragmatics supports the technique. It means that once arrangement and display are changed, the meaning is necessarily changed too. A meaning is determined in a context. It is certainly related to Roland Barthes’s idea, in which he argues that everything occurs in a text; therefore, there exists nothing outside the text. In Hong’s work, a table is changed into a space; bottles become a forest. An apartment complex becomes a mountain or the nature. It becomes the landscape of capitalism, fetishism and desire, which imitates and appropriates the actual.

Constructed Landscape (two-dimensional work). Capitalist fetishism commercializes the nature and replaces it by an artificial nature, such as building forests and an apartment complex. Contemporary people consume this replaced and commercialized nature. These consumer goods include pleasure and recreation resorts, which are almost close to the original form of nature. Some of them are transferred into images, such as National Geographic or a postcard. The images of nature are frequently consumed. An example can be found in the construction site wall. Many different images are used for covering the construction site wall. A typical case is the image of nature. In a way, the image of nature is contrasted in order to hide the dark side of capitalism, such as profit fights in the reconstruction business and the terrible conditions of displaced people. Here, when the amount of profits or interests is larger and the situation of the residents is more serious, the images of nature should be shown more vivid and realistic. The politics of image and the industry of dream necessarily work well in the system.Hong’s work presents an image of forest. When we look at closely, a collaged landscape, which is composed of parts of forest images, can be found. When looking more closely, buildings are hidden behind the images. The images of buildings are also edited and collaged. On the surface, it can be seen as a forest, but the images of nature are mixed with the images of buildings or the desire of capitalism. Behind the image of nature, the construction site wall hides the dark side of capitalism.

A Space Made by Thirty Water Containers. 30 white plastic water containers draw a triangular space, by following the edge lines. The installation of water containers may be created based on the idea of a certain kind of living art and everyday objects, such as an expedient barrier for preventing illegal parking. This presents the desire of contemporary people’s own space as well as a symbol of the desire of capitalism. This triangular space is seen as an edge space, the space of odds and ends and the surplus of space. A question is asked. Why does this work require thirty water containers? It reminds us of the Sewol Ferry disaster in South Korea in April, 2014, particularly a person who rescued 30 students or 30 innocent students who had a narrow escape from death. In this installation work, Hong uses the medium of space and appropriates the places of others in capitalism, which are related to the idea of edge, periphery and surplus. This work provides a new principle of space use, which is differentiated from the desire of capitalism. According to Georges Bataille, capitalism pushes the things that are economically infeasible to the peripheries. These things are called surpluses. These surpluses have a trauma, which is caused by the exclusive logic of capitalism and repressive desire; and they are called for testifying the trauma. In the work, 30 white water containers testify the death of the innocent students.

Michel Foucault developed a way in which an idea is expressed spatially. In an extension line, the concepts of utopia and heterotopia were created. Utopia is a space, which exists only in people’s thoughts. On the contrary, heterotopia exists in the reality, but it is a place, which is not only erased from people’s consciousness, but also provides a new way of existence, distinct from a general concept of space. In relation to variable, temporary and potential space concepts, it is a place, through which the chance of repression and the operation of power parameterized in the space are exposed.Hong’s installation work can be understood through this kind of space concepts. Her previous works focused on the physiology of space that is constructed, added, deconstructed and restructured depending on living convenience, especially looking at space concepts, which work as potentiality, live like a plant and practice. Fragmented space, which is emphasized in the previous works, is not confined to the relationship between part and whole and is produced by the parts as a whole. Her recent works become more deepen and expanded by moving her interest to the politics of space and the social economy of space. In addition, realistic and narrative aspects are more clarified and emphasized in her works. Hong’s works can be seen as a formal experiment, which discovers a new possible place for heterotopia, crossing over the problem of power, which pervades space, place, territory and boundary, and Deleuze’s practical logic of de-territorialization, which opposes the program of territory.






공간의 정치학, 공간의 사회경제학

고충환(Kho, Chung-Hwan 미술평론)




한 평 공간에 대한 연구. 한 평 공간 속에 물건들이 잡다하다. 팬과 형광등, 물 컵과 생수통, 반찬용기 등 대개는 플라스틱 소재의 각종 용기들, 폐 의자와 빨래건조대, 간이 사다리와 철재 봉, 투명 플라스틱 슬레이트 등등. 얼핏 보면 잡동사니들 같지만, 사실은 하나하나가 쓰임새가 있는 일상용품들이다. 이 기물들이 한 평 공간이 좁다는 듯 빼곡한데, 특이한 것은 어떤 접착제도 사용하지 않은 채 순수한 역학(이를테면 중력이나 장력)만으로 균형을 잡고 있는 점이다. 그 균형은 허술한 것 같지만 빈틈이 없고 되는대로 같지만 엄밀하다. 이처럼 빈틈이 없고 엄밀한 균형에서 팽팽한 긴장감이 감돈다. 그 균형이 빈틈이 없고 엄밀한 것은 구조물 중 하나만 다르게 놓거나 심지어 살짝 건드리기만 해도 와르르 무너질 것 같고 아마도 실제로도 그렇다.

주지하다시피 자본주의 시대에 돈에 대한 개념 없이 공간에 대해서 생각할 수는 없다. 공간이 돈이고 돈이 공간이다. 이 시대를 사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자기만의 공간을 갖는다는 것은 생존이 걸린 문제다. 한 평 공간을 확보하지 못해 서울에서 밀려나고 수도권으로 밀려난다. 그렇게 밀려나다 어렵사리 확보한 한 평 공간마저 대개는 임시방편이기 쉽지만, 여하튼 그나마 그 속에서 자족적인 생활이 가능해야 한다. 한 치의 빈틈도 없는 공간 활용이 주는 팽팽한 긴장감은 바로 여기에 연유한다. 그 긴장감의 강도는 너무 팽팽한 것이어서 외부로부터의 최소한의 계기에도 여지없이 허물어지고 만다. 공간이 무너지고, 삶이 붕괴되고, 존재가 내려앉고 만다. 작가의 이 작업은 이런 임시방편의 삶의 질을 사는 대다수 사람들이 피부로 느끼는 공간감, 긴장감, 불안감의 사회심리학적 징후 같다.


이사. 그리고 그렇게 떠밀려 다니는 사람들에게 잦은 이사는 일상이다. 지금은 이사도 전문적인 업종이 되었고 제법 번듯한 이삿짐 전문차량도 있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그리고 어쩌면 지금도 여전히 이삿짐하면 먼저 떠오르는 것이 1톤 트럭이다. 작가는 이 트럭의 공간수치 그대로 알루미늄 프레임으로 짠 것을 무슨 액자처럼 벽에 걸고, 그 위에 이삿짐을 싸는 그물망을 드리워놓았다. 그리고 그물망 안쪽에는 아마도 이삿짐에 해당할 벽돌꾸러미를 비닐과 고무 밴드를 이용해 꽁꽁 싸 놓았다. 이 시대의 인문학은 바깥의 사유(모리스 블랑쇼)에 대해서 말하고 유목주의(질 들뢰즈)에 대해서 말한다. 그리고 작가의 이 작업은 순수한 타의에 의해 변방으로 밀려난 사람들이며 변방의 의식을 가지게 된 사람들(반사회적이고 반제도적인 의식을 사는 사람들? 이미 변방의 글쓰기를 온 몸으로 실천해온 사람들? 혼잣말을 중얼거리는 사람들?), 자본주의 시대의 유목민에 대해서 말해준다. 인격으로부터 한갓 짐짝(자본의 페티시? 물신의 페티시?)으로 추락한 사람들의 존재론에 대해서 말해준다.


균형 잡기 혹은 불균형한. 거리정화를 목적으로 거리에 설치해 놓은 거대화분을 무슨 탑처럼 쌓아놓았다. 기우뚱한 지표면 위에 그렇게 쌓은 두 개의 화분 탑이 서로 머리를 맞대고 있는 형국이 외적으로 균형을 잡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지표면 자체가 기울어져 있어서 불안한 느낌을 준다. 결국 외적으로 드러나 보이는 균형은 불균형을 잠재하고 있는 균형이며, 안정은 불안정을 잠재하고 있는 안정에 지나지 않는다. 불균형한 균형이며 불안정한 안정에 지나지가 않는다. 근데 이 대목이 왠지 낯설지가 않다. 불균형을 통해 균형을 추구한 바로크미학을 떠올리게 하고, 모순을 매개로 합에 이른 변증법을 떠올리게 하고, 낯설게 하기를 통해 친숙한 것의 실체와 대면하게 한 아방가르드의 소격효과를 떠올리게 만든다.

작가는 이 모든 미학적 성과들의 지점이며 성분들을 공간의 정치학을 위해 전유한다. 무슨 말인가. 작가는 이런 거리화분이 외적으로 거리정화를 수행하는 것 같지만, 사실은 다른 제도적인 장치를 수행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는 사실에 주목한다. 이를테면 인도와 차도를 구별하는 것과 같은. 그리고 그렇게 제도가 그어놓은 보이는 보이지 않는 선을, 금지를, 감시를 상징하는 것과 같은. 그렇다고 정색을 할 필요는 없다. 그 선은 가변적이고 유도리가 있기 때문이다. 다만 제도에게만 그렇지만. 이를테면 포장마차 철거를 위해서라면, 그리고 노숙자를 밀어내기 위해서라면 그 선은 인도 안쪽으로 깊숙하게 침범할 수도 있는 일이다. 작가의 이 작업은 바로 이런 제도의 유기적인 공간학이며 식물적인 공간학에 대해서 말해준다.


Squeeze. 압착하다, 짜내다, 끼워 넣다, 쑤셔 넣다, 그리고 심지어 강요하다, 갈취하다 등의 의미를 가진다. 작가는 이 말을 자연(유사자연?)에다 적용한다. 현대인은 말하자면 자연을 압착하고, 짜내고, 끼워 넣고, 쑤셔 넣는다. 그리고 때로 강요하고, 갈취한다. 무슨 말인가. 현대인은 자연을 갈취한다. 공기정화를 위해서. 심신의 안정을 위해서. 장식을 위해서(피에르 부르디외는 장식이 죄악이라고 했다). 자연회귀사상을 증명하기 위해서. 은일하고 은거하는 삶을 증언하기 위해서. 증명? 증언? 실체를 결여한, 다만 전시적인 삶을 위해서. 그리고 더 이상 갈취할 게 없다 싶으면, 자연은 구석에 쑤셔 넣어진다. 쓱 봐도 불편하겠다 싶은 천장 쪽 구석 선반 위에. 화분보다는 팬이 있으면 적당하겠다 싶은 자리에. 이 작업은 구석, 변방, 잉여와 같은 자본주의의 타자들의 지점들을 예시해준다. 자연마저 상품화하는 자본주의의 물신에 의해 폐기된 것들이며 잊힌 것들의 존재방식이며 운명론을 예시해준다.


구축된 풍경(입체의 경우). 낡은 테이블 위에 소주병이며 맥주병 그리고 우유병과 기타 각종 음료수 병들이 첩첩이 쌓여있거나 배열돼 있다. 여기서 테이블은 아마도 현대인의 자기공간에 대한 인식 혹은 자의식 혹은 욕망을 상징하며, 이 낡은 테이블을 지지하고 있는 긴 네 개의 다리는 불안정한 공간인식이며 현실인식을 반영하고 있을 것이다. 그리고 테이블 위에 쌓인 병들이 산이나 숲과 같은 유사자연으로 제시되고, 그 가장자리 선이 산과 하늘이 맞닿는 의사 공지선을 그려 보인다. 아마도 크게는 녹색과 갈색 계열이 어우러진 음료수 병의 색깔이 자연의 그것을 닮아 있는 것에 착안한 것일 터이다. 그리고 여기에 인공적인 스카이라인을 만들어내는 빌딩숲이 자연을 흉내 내는(대체하는?) 현실을 풍자하고 있을 것이다.

다만 병을 쌓아놓은 것일 뿐인데, 그것이 숲을 연상시키고 빌딩을 떠올리게 만든다. 흔히 현대미술을 배열과 배치의 기술이라고 한다. 그리고 화용론이 그 기술을 뒷받침한다. 무슨 말이냐면, 배열과 배치가 달라지면 그 의미 또한 달라진다. 그리고 의미가 최종적으로 결정되는 지점은 다름 아닌 문맥 속에서이다. 모든 것은 텍스트 안에서의 일이며, 따라서 텍스트 밖에는 아무 것도 없다는 롤랑 바르트의 말은 그런 의미일 것이다. 그렇게 작가의 작업에서 테이블은 공간이 되고 병은 숲이 된다. 아파트촌이 산이 되고 자연이 된다. 실재를 흉내 내면서 현실을 전유하는 자본주의적 풍경, 물신적 풍경, 욕망풍경이 된다.


구축된 풍경(평면의 경우). 이처럼 자본주의 물신은 자연을 상품화하고, 빌딩숲과 아파트촌과 같은 인공자연으로 자연을 대체한다(대체자연?). 그리고 현대인은 그렇게 대체된 자연이며 상품화된 자연을 소비한다. 이 소비재들 중에는 유원지나 휴양지와 같은 비교적 자연의 원형에 가까운 것도 있고, 내셔널지오그래픽이나 엽서와 같은 이미지로 환원된 경우도 있다. 아마도 이런 자연 이미지야말로 가장 흔하게 소비될 것인데, 그 일면을 공사장 가림 막에서 볼 수 있다. 공사장 가림 막으로는 여러 이미지가 소용되지만, 그 중 전형적인 경우로 자연 이미지를 꼽을 수가 있을 것이다. 단순하게 공사장 가림 막은 공사현장을 가리기 위한 것이지만, 어떤 면에선 자본주의 기획의 치부(이를테면 재개발 현장에 맞물린 이권 같은. 삶의 터전에서 내몰리는 사람들의 처지 같은)를 가리기 위한 것일 수 있다. 그리고 이를 가리기 위해 자연 이미지가 대비된다. 여기서 이권의 크기가 클수록, 처지가 심각한 것일수록 자연 이미지는 더 생생해 보이고 더 그럴 듯해 보여야 한다. 이미지 정치학이며 꿈의 산업이 더 잘 가동되어져야 한다.

작가의 작업은 숲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다. 자세히 보면 숲의 부분 이미지들이 하나의 화면 속에 콜라주 된 풍경이다. 그리고 잘 보면 그 속에 건물이 숨어 있는데, 건축 현장에 비치된 조감도 그대로 부분 이미지들을 편집하고 콜라주한 것이다. 물론 그 부분 이미지들은 공사장 가림 막에서 유래한 것이다. 표면적으로 숲 이미지지만, 사실은 그 속에 건물 한 채가 숨어있다. 겉으로 보기엔 자연 같지만, 잘 보면 그 이면에 숨겨진 자본주의의 욕망이 보인다. 마치 가림 막 자체는 자연 이미지를 보여주지만, 사실은 그 이면에 자본주의의 치부를 숨겨놓고 있는 것처럼.


30개의 물통이 만드는 공간. 각 20 리터의 물이 담긴 하얀 플라스틱 물통 30개가 가장자리 선을 따라 삼각형의 공간을 그려내고 있다. 여기서 물통은 아마도 주차금지와 같은 임시방편의 목적을 위해 급조해 만든 장애물, 일종의 생활미술이며 생활오브제에 착안한 것일 터이다. 그 자체 자기공간에 대한 현대인의 욕망이며 자본주의의 욕망을 상징한 것일 터이다. 그리고 그 물통들이 그려 보이는 삼각형은 모서리 공간이며 자투리 공간을, 잉여 공간 혹은 공간의 잉여를 상징할 것이다.

여기서 의문이 남는다. 왜 30개의 물통인가. 세월 호 현장에서 30명의 아이들을 구한 사람? 한 의인에 의해 구사일생으로 살아 돌아온 순진무구한(통처럼 하얀) 30명의 아이들? 이 작업에서 작가는 공간 개념을 매개로 모서리와 자투리 그리고 잉여로 나타난 자본주의의 타자들의 지점들을 전유하는 한편, 자본주의 욕망과는 구별되는 또 다른 공간 활용법을 예시해준다. 조르주 바타이유에 의하면 자본주의는 경제성이 없는 것들을 변방으로 내모는데, 그것들을 잉여라고 부른다. 그러므로 잉여는 자본주의의 배타적인 논리와 억압적인 욕망이 만든 외상을 간직하고 있고, 그 외상을 증언하기 위해서 호출된다. 그렇게 작가의 작업에서 30개의 하얀 물통들은 다시 돌아오지 못한 아이들의 주검을, 순진무구한 죽음을 증언하고 있었다.


미셀 푸코는 관념을 공간적으로 표현하는 것에 관심이 많다. 그 연장선에서 유토피아와 헤테로토피아 개념이 유래한다. 유토피아는 실제로는 없는, 다만 사람들의 관념에만 존재하는 공간이다. 이에 반해 헤테로토피아는 분명 실재하지만 사람들의 의식 속에서 지워진, 혹은 일반적인 공간개념과는 사뭇 다른 존재방식을 예시해주는 장소다. 가변적인 공간개념, 일시적인 공간개념, 잠재적인 공간개념, 공간에 매개된 억압의 계기와 권력의 작동을 폭로하는 장소다.

홍유영의 작업 역시 이런 공간개념에 의해 뒷받침된다. 처음엔 생활의 편의에 따라 그때그때 만들어지고 덧붙여지고 해체되고 재구조화되는 공간의 생리며 생태학에 관심이 많았다. 가능태로서의 공간개념, 식물처럼 살아있는 공간개념, 이행하는 공간개념에 관심이 많았다. 부분과 전체의 유기적인 관계에 종속되지 않는, 그 자체 전체인 부분이 만들어내는 파편화된 공간에 관심이 많았다. 그리고 근작에서 그 관심은 공간의 정치학이며 공간의 사회경제학 쪽으로 옮아가면서 심화되고 확장된다. 덩달아 현실적이고 서사적인 측면이 더 투명해지고 강조된다. 공간, 장소, 영역, 경계에 스며든 권력문제, 그리고 영토의 기획에 반하는 탈영토의 실천논리(질 들뢰즈)를 가로지르면서 넘나드는 이 일련의 작업들은 헤테로토피아에 대한 또 다른 가능한 지점을 짚는 형식실험일 수 있다.





[Prev] Constructed Landscape
[Next] Throwing